티스토리 뷰

 

-네이버 시리즈 책소개-

 

가족과 남편이 나를 죽였다. 고작 유산 때문에. 
과거로 돌아온 나는 결심했다.
‘내 목숨과 유산을 지켜야 해.’
저주받은 가문의 라피레온 대공. 나는 재산과 여자에 관심 없는 그에게 일 년간의 계약 결혼을 제안했다.
이제 무사히 이혼만 하면 되는데……
“부인, 이제 와 날 떠날 수 있을 줄 알았어?”
남편이 이상하다.
“토지를 줄까, 아니면 광산을 줄까? 아니면 제국?”
“샤샤, 테오가 뭐 잘못했어요?”
“엄마, 날 두고 가지 마요.”
“언니…… 난 언니 없으면 안 돼요.”심지어 시댁 사람들도 내게 집착하기 시작했다.

 

-리뷰-

 

시월드가 내게 집착한다 텍본입니다.

주인공 페레샤티는 사랑한다고 믿던 남편에게 죽임을 당하고 환생합니다.

예 무난한 환생 로맨스입니다. 원래 고구마가 많고 시월드가 등장하는 소설일수록

답답한 호박고구마일 가능성이 높긴한데 시월드가 생각보다 유합니다.

환생후에 여주인공을 예뻐해주는 시월드로 오히려 든든한 관계랄까요?

흔하게 써먹을수있는 시월드와의 갈등을 안써먹으신건 신박했습니다만

찐한 고구마도 없지만 시원한 사이다도 그렇게 느껴지진 않았습니다.

 

무난한 시월드가 내게 집착한다 TXT 5.5점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609,567
Today
300
Yesterday
476
링크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